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임산부·영아 건강관리 지원' 19개 지자체서 시범사업
작성자 전남센터 조회 130
등록일 2020-07-22 수정일

사업지역 임산부 누구나 신청 가능…영양·운동·수유·육아환경 지원

 

엄마와 아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임산부와 만 2세 미만 영아가 있는 가정에 간호사 등 전문인력이 찾아가 건강관리를 해주는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을 27일부터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5월 '포용국가 아동정책'을 발표하면서 아동 건강의 시작점인 임신단계부터 영아의 건강을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올해 시범사업은 공모로 선정된 부산 연제구 등 19개 시·군·구의 21개 보건소에서 실시된다. 임산부는 누구나 신청을 통해 무료로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임산부는 시범사업 보건소를 방문해 우울· 불안, 흡연·음주 등 건강위험요인과 환경에 대한 평가를 받으면 된다. 전화로 신청한 경우에는 출산 이후 평가가 이뤄진다.

 [보건복지부]

 

간호사는 출산 후 8주 이내 1회 가정을 방문해 산모의 영양, 운동, 수면 등에 관해 상담하고, 우울감 평가, 신생아 성장발달 확인, 수유·육아환경 개선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감이나 심각한 스트레스로 인해 건강한 임신·양육에 어려움을 겪는 가정에는 출산 전부터 아이가 24개월이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방문해 도움을 준다.

보건소에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전문교육과정을 이수한 전담 간호사와 사회복지사가 배치된다. 정부는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상황을 고려해 방문 인력이 진단검사를 받도록 지원한다.

최종균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건강의 시작점이며 지능·행동·정서 발달에 민감한 시기인 영아기에 예방적 서비스 지원을 통해 국가가 아이들의 건강한 출발을 지원하는 기반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withwit@yna.co.kr